기사최종편집일:2018-05-25 09:21:35
2018년05월27일sun
 
뉴스홈 > 뉴스 > 리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1월23일 00시22분 ]


21, 좋은 다큐멘타리 자전거 영화가 개봉됩니다. 드물게 보는 한국 영화입니다.`

 

뚜르, 내 생애 최고의 49일 (27세로 생을 마친 자전거를 사랑했던 청년, 이윤혁 군을 추모하며)

 

희귀암에 걸려 27세까지 짧게 세상에 살다가 간, 자전거를 좋아하고 괘활했던 청년의 이야기가 뚜르 드 프랑스를 매개로 한 다큐멘타리 영화로 태여났다.

 

시한부를 선고 받은 청년이 여러번의 수술과 지겹도록 계속되는 항암치료를 중단하고 어릴 때부터 가고 싶은 뚜르 드 프랑스 자전거 길을 달리기로 한다.

 

여러 곳에 편지를 보내어 어렵게 후원을 얻은 청년은 팀을 꾸려 프랑스로 출발한다. 세상일이 어디 쉬운가?, 팀원들 사이의 여러 마찰이 있었지만 뚜르 드 완주라는 목표로 끝까지 녹여가며 49일 만에 완주 후 돌아온 청년은 세상과 하직하게 된다.

 

다큐멘타리 영화에서 영화의 흥행을 위하여 약간의 연출을 하기도 하는데 이 영화의 뛰어난 점은 그런 것이 전혀 없고 또 억지로 슬프게 하려고도 하지 않는다.

 

이 영화를 시청하다 보면 동호인들은 뚜르 드 프랑스 자연스레 구경하게 되는데 그간 궁금하였다면 즐거운 경험이 될 것이다. 정말 솔직히 우리나라 자전거 길과 비교해서 꼭 멋있거나 좋다고만은 할 수 없는 길이지만 말이다.

 

영화가 촬영된 것은 2009년으로, 꽤 오래 전이었는데 예산상의 어려움이 있었는지 여러 편집감독을 거쳐 세상에 나왔다, 그렇다. 죽었던 청년을 살려내는 일이 어디 그렇게 쉬우랴. 영화에서는 14% 짜리 고바위를 올라가는 청년의 거친 숨소리가 느껴진다.

 

라이딩 중 청년의 상태가 좋지 않음을 느낀 제작팀은 한 구간 건너뛰자고 제안하기도 하는데 청년은 단호하게 거절한다. 청년에게는 뚜르 드 프랑스는 단순한 자전거 길이 아니라 부정을 타면 안 되는 생의 마지막 순례길이기 때문이다.

 

달리면서 부모님을 두고 먼저 세상을 떠나야만 하는 피할 수 없는 사실을 얘기하며 통곡하며 달릴 때는 기자의 가슴도 통렬하게 아려왔다.

 

아무튼 자전거를 사랑하는 사람은 한 번 보기를 권한다. 아마 자신의 자전거 타기를 더 사랑하게 될 것이다.

 

영화 시사회에는 이 윤혁 군의 어머니도 오셨는데 어머니에게는 윤혁군의 모습은 알프스 산길을 힘차게 올라가는 젊은 모습으로 살아있으리라.

 

사족: 영화를 보고 나오니 오래사는 것만이 좋은 건 아니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괜히 미안한 생각도 들었다. 또 그리고 영화 속에서 보니 뚜르 드 프랑스 라고 더 멋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고바위는 다 힘들고 외국 나가면 잠자리는 다 힘들다. 그리고 또 이 영화로 땜시로 괜히 뚜르 드 프랑스 순례 바람이 한국에 불 것 같아 걱정이다 

지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5467631
강화에서 석모도 자전거로 들어가다 (2017-06-29 12:56:40)
청담동 핫프레이스 '바운더리' 대관서비스 (2016-11-23 09:56:16)
충남 서천 춘장대 투어라이딩~
오디투어에서는 5월 중순 금강하굿둑에서 ...
2018 상해 국제 자전거 박람회
중국 최대 자전거 박람회인 상해 국제 바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오디투어와 ...
오디투어에서 서울부터 부산까지 자전거 ...

 
‘투르드 코리아 2018’군산에...
평택시 안중출장소, 자전거 타...
오디바이크, 콜나고 유저들을 ...
수원시 도로교통관리사업소, 거...
광명시, 다문화가정에 자전거 4...
2018 제1회 코리아 엔듀로 페스...
충남 서천 춘장대 투어라이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