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20-08-12 01:24:24
2020년08월12일wed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1월05일 19시58분 ]


현대건설은 현대건설 단지 내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H Bike)'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아파트 건설사가 최초의 자체 자전거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으로  현대건설이 짓는 힐 스테이트에서의 시범운행을 거쳐 사용댓수를 차츰 늘려갈 것이며 아파트 주민들은 가구별 월 1000~2000원 수준의 저렴한 비용으로 H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다.

 

H 바이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스마트폰에 전용 앱 설치가 필요하다. 앱을 실행시키면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 인식이 된다. 잠금장치가 바로 해제된 후에는 일반 자전거와 같이 페달을 밟아 사용한다. 페달 속도가 일정수준을 넘어서면 전기모터가 작동해 힘들이지 않고 오르막길도 이용가능하다.
 

사용 후에는 단지 내 차량통행에 지장이 없는 어느 곳에도 세워둘 수 있다. 거주 중인 고객들은 누구나 앱을 켜면 모든 H 바이크의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H 바이크를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한 최대 속력은 25km/h 로 제한된다. 전기모터가 작동해 페달을 밟는 힘을 줄여주므로 남녀노소 모두 이용하기 편리하다. 또한 단지 내 관리사무소에 안전헬멧을 구비하여 이용시 대여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H 바이크 개발 전 과정에서 현대차와 협력을 통해 기능과 서비스를 향상시켰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은 빠르게 변화하는 주거문화 뿐만 아니라 각종 서비스를 빠르게 도입해 고객들의 삶에 가치를 더하는 H 시리즈를 지속 개발하고 있다. H 바이크는 최근 각광받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서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이동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 바이크는 최근 각광받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이동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면서 "향후 입주민들의 사용의견을 반영해 현대건설의 타 단지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28729270
자전거전용도로에서도 병렬주행은 금지 (2019-11-07 22:05:10)
울산,전기공유자전거 운영시작 (2019-11-02 20:03:50)
경주시 자전거 활성화 박차
경주시는 30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lsquo...
지축지구까지 연장되는 자전거도...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방하천 창릉천의...
메리다의 새로운 엔듀런스
달리고 있는 도로의 노면 상태에 대해 크...

 
교통사고 줄이기 릴레이 캠페...
모두의 자전거 페스티벌
경주시 자전거 활성화 박차
지축지구까지 연장되는 자전거...
메리다의 새로운 엔듀런스
무안군, 여름철 자전거도로 안...
용인 대동교 하부 자전거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