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21-01-10 00:00:47
2021년01월17일sun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1월20일 21시01분 ]


용인시민 임 모씨는 20195월 처인구 김량장동에서 자전거사고로 골절을 입어 12주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았다. 임씨는 척추 손상을 입고 30% 장애 진단을 받아 용인시 자전거보험에서 405만원을 지급 받았다.

 

시민 이 모씨는 201910월 처인구 김량장동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 차량과 충돌하여 사망했다. 이 모씨의 자녀들은 용인시 자전거보험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보험금을 신청해 1350만원을 지급 받았다.

 

용인시는 올해 1월부터 10월말까지 185명의 시민이 자전거보험을 통해 12500여만원을 지급 받았다고 밝혔다.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지난 2016년 이후 760명이 77100만원의 보험 혜택을 받았다.

 

시는 자전거 이용 중에 발생한 사고나 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에 대해 시민들이 최소한이나마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에 가입하고 있다. 관내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나 등록 외국인이면 성별, 직업, 과거병력 등과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내년 310일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자전거사고 사망하거나 사고로 3~100%의 후유장애가 발생한 경우 최고 1000만원, 4주이상의 치료를 요하는 진단을 받은 경우 16만원~48만원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4주 이상의 진단과 6일 이상 입원한 경우엔 입원위로금 15만원이 지급된다.

 

사고가 나면 DB손해보험() 콜센터(1899-7751)로 사고접수 하면 된다. 청구기간은 사고일로부터 3년이며, 후유장해가 있을 때는 장해 판정일로부터 3년 이내에 청구하면 보상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아직까지 자전거보험이 있다는 사실을 몰라 사고를 당해도 보장을 받지 못하시는 분들이 많다안전사고에 최소한의 대비를 할 수 있도록 가입한 보험이니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6801836
경주시 공영자전거 시스템 구축 (2020-12-02 04:48:30)
춘천시 재생자전거 학교 기증 (2020-11-13 02:01:07)
메리다의 e마운틴바이크 시승기
시마노의 신형 EP8 모터와 더 커진 용량의...
산길 자전거 타기에 제한
12월 10일부터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숲...
경주시 공영자전거 시스템 구축
지방 중소 도시들도 공영자전거 시스템을 ...

 
앞으론 인천공항 자전거로 건넌...
고양시 일영로에 자전거전용도...
메리다의 e마운틴바이크 시승기
산길 자전거 타기에 제한
경주시 공영자전거 시스템 구축
메리다 가상 박람회
용인시 자전거보험 185명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