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21-11-21 16:09:46
2021년11월30일tue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10월10일 20시40분 ]
 

대구시는 교통부문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탄소 줄이기 1110’ 두 번째 시민실천행동으로 함께 걷고, 자전거 타자를 제안했다.

 

2018년 대구시 온실가스 총 배출량(9,030천톤)의 약 41%(3,667천톤)를 도로교통 부문에서 차지하고 있다. 한 사람이 1Km를 이동할 때의 교통수단별 탄소배출량(g)을 비교해 보면 승용차 198 버스 57 지하철 26으로, 승용차가 버스의 3, 지하철의 8배 정도 온실가스를 더 많이 배출한다.

 

대구시민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를 34.4Km(2018, 국가교통통계 승용차 기준)으로 잡을 때, 한사람이 일주일에 한 번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1년에 탄소 252kg을 감축할 수 있다.

 

시민 모두가 이를 실천하면 605천톤 정도의 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를 달성하게 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66백만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탄소량과 같다.

 

이와 같이 교통부문에서 효과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법은 승용차 이용을 줄이고 걷기와 자전거 타기,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는 것이다.

 

대구시는 주행거리 감축률에 따라 연 2 ~ 1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대중교통이용 전·후로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면 이동한 거리만큼 최대 20% 마일리지 적립해 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발급 걷는 도시 대구! 20만보 걷기 챌린지’(10월 한시적 운영) 만보걷기 챌린지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를 운영 중이다

 

대구올레(APP)와 에코바이크(APP)을 통해 만보걷기·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참여자는 자신이 직접 감축한 온실가스량 확인이 가능하다.

 

부득이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경우 친환경 운전을 실천하면 온실가스 발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급출발·급가속·급감속 '3' 하지 않기 불필요한 공회전을 하지 않기 트렁크를 비우기 주기적 차량 정비 등의 친환경 운전습관을 생활화할 필요가 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승용차 이용 대신 걷기와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면 내 건강도 챙기고 지구의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매월 테마별로 이어지는 탄소 줄이기 1110’에 시민 여러분께서 많이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13743880
소비자원,자전거안전주의보 (2021-10-14 19:03:39)
경주, ‘공영자전거’ 명칭 공모 (2021-09-30 06:46:02)
인천 300리 자전거 길
오는 2025년에 인천 청라국제도시와 영종...
아부다비 자전거도시로 지정
...
진양호 순환 자전거도로 준공
자전거로 진양호를 일주하기 위한 ‘...

 
의암스카이워크 동계 폐쇄
경주, 형산강 자전거 길 완공 ...
인천 300리 자전거 길
아부다비 자전거도시로 지정
진양호 순환 자전거도로 준공
광양112자전거봉사대, 합동 야...
가을엔 함 떠나보자, 군산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