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08-16 08:29:59
2018년08월19일sun
 
뉴스홈 > 뉴스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7월24일 14시39분 ]
민선 7기 주요 공약, 2단계 개발계획 검토

파로호~평화의 댐 구간, 민자 유치도 추진

DMZ 자전거길, 북한지역 연결 가능성 주목


화천군이 평화시대를 대비한 화천군~금강산 수로관광 루트 개발구상에 착수했다
남북 북한강 물길을 이용한 금강산 수로관광은 민선 7기 화천군의 주요 공약이기도 하다.
화천군이 구상 중인 수로관광 범위는 파로호 구만리 선착장을 출발해 평화의 댐과 금강산 댐에 이르는 약 58구간이다.
군은 1단계 사업으로 파로호에서 평화의 댐에 이르는 23권역에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유람선 운행과 수상 레포츠타운 조성, 인근 평화관광 자원과의 연계 등을 구상 중이다.
2단계인 평화의 댐에서 금강산 댐까지 약 35구간 개발은 남북교류협력과 균형발전, 관광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국책사업에 반영시킨다는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하는 것은 사업 특성 상 향후 남북관계의 변화에 큰 영향을 받는 만큼, 실현 가능한 분야부터 빠르게 시작하기 위해서다
군은 우선 1단계 사업을 위해 연말까지 기본 여건 분석과 민간유치 사전 조사에 나선 후 내년 타당성 검토와 기본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2단계 사업은 강원도와 정부 관계부처, 한국수자원공사와 올해부터 본격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원도가 지난
20일 통일부, 환경부 등과 함께 파로호~평화의 댐~금강산 댐~내금강 평화물길 관광루트 개발용역에 나서겠다고 밝힌 만큼, 이 사업을 공약으로 내세운 화천군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군은 금강산 수로 관광 구상이 실현될 경우, 평화의 댐, 세계 평화의 종공원, 국제평화아트파크, 진행 중인 백암산 평화생태특구 등과 함께 국내 최대의 평화관광단지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강원도와 협의해 평화관광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군청에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대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필요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화천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6569874
자전거 헬멧 의무화에 따른 문제..! (2018-07-25 16:35:09)
자전거 사고! 안동시민 자전거보험 기억하세요 (2018-07-18 08:18:52)
2018 홍콩 사이클로톤, 라이더...
홍콩 주룽의 한복판인 침사추이 일원에서 ...
[e바이크 트레일링] 서울에서 즐...
서울 강동구와 하남시에 걸쳐 있는 산으로 ...
자전거 헬멧 의무화에 따른 문제...
행전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자전거 ...

 
Tour de DMZ 2018 국제자전거대...
광화문에서 한강까지, 2018 걷&...
2019 오디바이크 신제품 세미나
9/1 일본 '세계 최대'의 MERIDA...
서울시, 8‧15광복절 태극...
경주시, 금장대 잇는 새로운 교...
[e바이크 트레일링] 누비길7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