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08-16 08:29:59
2018년08월19일sun
 
뉴스홈 > 뉴스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8월08일 09시28분 ]
경주시가 김동리 단편소설 무녀도의 배경이자 시민의 힐링 쉼터인 금장대를 잇는 새로운 교량을 놓는다
.

경주 예술의 전당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금장대를 잇는 공도교가 문화재현상변경 허가의 암초를 극복하고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공도교란 댐이나 보의 유지 보수에 쓰이는 다리로, 이번 교량 설치는 형산강의 유지용수 확보와 농업용수 취수를 위해 월령보를 새로 개량해 설치하고, 시민과 관광객들의 금장대 접근성 확보를 위해 자전거 및 보도용으로 설치된다.

그동안 경주시는 보의 유지관리와 함께 관광명소인 금장대의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형산강 하천환경정비사업 시행청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새로 설치하는 월령보에 공도교를 추가로 설치하는 것으로 20163월 사업을 확정했다.
하지만 20169월 경상북도 제98호 기념물인 경주 금장대 암각화주변 경관 훼손 및 보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경상북도 문화재 현상변경심의에서 불허가 결정으로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에 시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함께 교량 시공방법을 변경하고, 문화재와 어울리도록 디자인을 변경해 지난달 문화재현상변경 재심의에서 관계전문가로부터 공법과 난간디자인 자문을 받아 시행하는 조건으로 허가를 득해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시행청인 부산국토관리청은 사업비 45억원으로 오는 10월경 공사를 착수해 내년까지 월령보를 새로 개량하고 자전거와 보행자 전용교량(길이 239m, 5m) 개설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무녀도의 배경인 금장대와 신라시대 자비왕 때 을화라는 기생이 왕과 연희를 즐기는 도중 실수로 빠져 죽었다는 설화가 전해오는 예기청소지, 선사시대 암각화, 금강사지 터, 경주 예술의 전당을 연계하는 경주의 또 다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공도교 개설로 금장대가 시민과 관광객들과 한층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금장대 둘레길 조성을 비롯한 형산강 프로젝트와 연계하여 사업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1607380
서울시, 8‧15광복절 태극기 달고 평화기원 ‘한강 자전거 행진’ (2018-08-13 08:01:05)
2018 홍콩 사이클로톤, 라이더들의 축제~ (2018-08-02 15:26:20)
2018 홍콩 사이클로톤, 라이더...
홍콩 주룽의 한복판인 침사추이 일원에서 ...
[e바이크 트레일링] 서울에서 즐...
서울 강동구와 하남시에 걸쳐 있는 산으로 ...
자전거 헬멧 의무화에 따른 문제...
행전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자전거 ...

 
Tour de DMZ 2018 국제자전거대...
광화문에서 한강까지, 2018 걷&...
2019 오디바이크 신제품 세미나
9/1 일본 '세계 최대'의 MERIDA...
서울시, 8‧15광복절 태극...
경주시, 금장대 잇는 새로운 교...
[e바이크 트레일링] 누비길7구...